HOME | SITE-MAP
 
 


제로에너지빌딩 핵심인 BIPV 안전 '사각지대' 경고 등록인: admin 
일자: 2024-02-20  조회: 78
제로에너지빌딩(ZEB) 이행의 핵심이 될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설비(BIPV)가 중대재해의 ‘사각지대’가 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국가에서 관장하는 급속전력차단(RSE) 관련 표준이 마련되지 않아 화재 등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15일 태양광발전업계에 따르면 한국에너지공단이 지난 1월 공고한 현행 ‘신재생에너지설비 원별 시공기준’은 BIPV RSE 기능 관련 규정이 미비한 실정이다. 시공기준은 BIPV 모듈의 전기성능 요구사항과 건자재 성능 요구사항은 규정하고 있지만, 건물에 설치되는 발전설비의 안전성 확보는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당장 올해부터 500m2 이상의 공공건축물, 내년부터 30가구 이상의 민간건축물에 대해 ZEB가 의무화될 예정이지만 미흡한 규정 탓에 BIPV 보급도 순탄치 못하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올해 6월부터 전격 시행되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에 따른 자가발전설비 의무보유비율도 ‘발등의 불’이 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관련된 인증 체계와 표준이 없다 보니, 시공도 관리도 제각각이 될 수밖에 없다”며 “이대로 무분별하게 보급되다가 불행한 사고라도 발생하면 산업 전반에 유탄이 떨어질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부도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해결책 마련은 요원한 상황이다. 관련 연구용역과 에너지 제도 집행 기관의 규정 개정이 완비되기까지 명확히 정해진 시한이 없기 때문이다. 앞서 정부는 2022년 ‘BIPV 산업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며 급속차단 기능 확보 등 고부가가치 기술혁신 지원 의사를 밝힌 바 있지만, 시공기준 및 KS인증 표준화 작업 단계에 머물고 있다.



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우선은 BIPV의 KS인증을 개정하는 용역사업을 진행하고 이후 국가기술표준원을 통해 표준화 작업을 거치는 것이 급선무”라면서도 “현재로선 시공기준 개정 의견 청취를 진행하고 있는 단계다. 여기서 RSD 관련 의견이 접수되면 전문위원회-외부자문-추가 용역 등 더 많은 절차와 시간이 걸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RSD는 전체 태양광 모듈의 전원을 일시에 차단하는 기능으로, BIPV의 단점을 보완할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태양광발전은 한 개의 모듈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전력생산이 지속되는 옆 모듈로 불이 번지면서 자칫 중대재해의 위험을 안고 있다.



이때 RSD 기능을 수행하는 모듈단위전력단자(MLPE)는 개별 모듈 단위로 상태 감지 및 관리가 가능해 누전·화재 등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기존에는 소화가 어려워 진입하지 못했던 소방관들도 비교적 쉽게 진화작업이 가능하고, 소방관 인명피해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업계 관계자는 “BIPV는 모듈마다 각각 발전하고, 고압의 전력이 흐르기 때문에 한 번 화재가 발생하면 전체로 번져 완전히 타기까지 소화가 어려운 것이 문제”라며 “더욱이 BIPV는 입주민이 체류하는 건물과 도심지에 설치되기 때문에, 재산손해에 그치는 여타 태양광과 달리 인명피해의 위험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위험 때문에 해외에서는 RSD를 의무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은 뉴저지·월마트 등 건물태양광 화재 사고에서 겪은 인명·재산 피해를 교훈으로 삼고 전체 47개주에서 RSD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2020년만 해도 미국 주택 태양광의 94%가 MLPE를 채택했다.



출처 : 전기신문(https://www.electimes.com) 24.2.16
 이전 ▲   전기공사 분리발주 예외 ‘명확화’ 초읽기 
 다음 ▼   건물형 태양광 급속차단과 발전량 향상을 위한 MLPE 개발과 보급확산 

Admin